filme por filme por filme por filme por filme por

News

Check out market updates

런던 유입 인구 계속 늘어나는 이유 (2018 March)

최근 몇년간 런던 주택시장은 토론토나 다른 주에서 이주해 오는 순 유입 인구가 크게 늘면서 호황을 누려왔습니다. 하지만 지난 칼람에서 언급한 대로 런던 부동산 시장은 주택 부족으로 거래가 지난 두 달간 크게 줄어 들었습니다. (아래 도표들 참조)

이러한 공급 부족 현상은 거래량은 줄었지만 가격은 오히려 더 오르 면서 Sellers’ Market 상황을 유지시키고 있습니다. (아래 도표 참조)

하지만 토론토 주택시장은 런던과는 크게 다른 상황으로 보입니다. 같은 기간 GTA 평균 주택가격은 $767,818 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875,983 보다 12.4% 떨어졌다고 보고 되었습니다. 거래량은 5,175채로 전년대비 34.9% 급감하였습니다. 이 기간 거래량은 모든 종류의 주택에서 크게 감소하였습니다. 단독주택은 41.2%, 고층 콘도미니엄은 30.8%, 타운하우스는26.8% 줄었습니다. 지난 2월 한 달 간 새로운 매물 수는 전년대비 7.3% 늘었고, 시장의 매매 가능 매물 수(Active listing) 또한 147.4% 급증한 상황 입니다. 이는 시장에 매물들이 거래되지 못하고 쌓여가는 상황으로 분명한 부동산 시장 냉각으로 보여 집니다. 이러한 현상은 어느정도 예견 되었던 바로, 지나치게 오른 주택가격에 위축된 바이어들의 심리 와 온주 정부가 추진해온 몇몇 부동산 관련 정책들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보여집니다.

하지만 최근 Toronto Region Board of Trade 발표에 따르면, 이러한 부동산 가격 하락 상황에도 GTA 지역의 전문직 종사자 42%가 비싼 집값 때문에 타 지역으로 이주를 고려하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이 기관의 최근 설문조사에 의하면 이들 젊은 전문직 종사자들의 절대 다수가 높은 주택가격 때문에 은퇴를 위한 저축을 준비하지 못할 뿐만아니라 이들 중 65%는 주택 융자금을 갚기에도 버거운 재정 상황이라고 합니다.
이들을 더욱 힘들게하는 것은 16년 만에 최저치의 1%가 안되는 임대주택의 공실률 입니다. 임대를 구하기도 쉽지않고 여전히 높은 가격대의 주택을 구입할 능력이 없는 사람들은 결국 주택가격이 저렴한 곳으로의 이주를 생각할 수 밖에 없다는 것 입니다.
이러한 추세는 전문직 종사자들 보다 오히려 이민자들에게 더 먼저 나타나고 있는 현상 입니다. 이는 상대적으로 주택가격이 낮은 런던, 나이아가라 지역으로 인구가 크게 이동 하게 하였고 그 현상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런던에 오래 거주해온 사람들에게는 현재 런던 주택가격이 캐나다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을 실감하지 못합니다. 이는 최근 1년간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큰 폭의 가격 상승을 경험하였기 때문 입니다. 2018년 5월을 기준으로 캐나다 평균주택(콘도 포함)가격은 50만불을 조금 넘고 있습니다. 이에비해 런던의 현재 평균주택가격은 35만불 정도 입니다. 아마도 이러한 큰 격차가 온주 정부가 지난해 4월말 발표한 외국인 투기세 15% 적용 지역에서 런던을 제외시킨 가장 큰 이유였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최근 BC 주 정부가 부동산 가격 안정을 위해 2016년 8월 부터 시행해온 외국인 부동산 취득세(온주에서 투기세로 불리는 것과 유사한 세금)를 현행 15%에서 20%로 인상키로 했다고 합니다. 또한 BC 주 정부는 투기 목적으로 주택을 구입한 후 빈 집으로 방치하는 소유주들에게 부동산 가격의 2%에 해당하는 세금을 ‘빈집세’ 명목으로 부과하고, $3million 이상의 고가 주택 거래시, 거래 차액 수익에 부과하는 양도세를 현행 3%에서 5%로 인상한겠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이러한 정책들은 결국 캐나다와 같은 안전한 국가에 안정 자산을 보유하고자 하는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아직까지 그 불리한 정책들이 적용되지 않는 런던과 같은 도시에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고 보입니다.